회원공간

치매 News

  • HOME
  • 회원공간
  • 치매 News
“망막 미세 혈관 촬영으로 치매 진단” - 빛 간섭 단층촬영 혈관조영술로 경도인지장애도 포착 가능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3-20 조회수 491회

“망막 미세 혈관 촬영으로 치매 진단

- 빛 간섭 단층촬영 혈관조영술로 경도인지장애도 포착 가능

 

최근 특수 조영기술을 이용한 망막 미세 혈관 촬영으로 알츠하이머 치매는 물론 치매의 전단계인 경도인지장애(MCI: mild cognitive impairment)도 진단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듀크대학 의대 안센터(Duke Eye Center)의 연구팀은 치매가 진행되면서 망막 미세 혈관의 밀도가 점점 낮아진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망막 미세 혈관의 밀도를 보면 치매가 진행되고 있는지, 그렇다면 어느 정도인지 알 수 있다고 밝혔다. 또한, 치매는 물론이고 치매로 이어질 수 있는 경도인지장애도 포착할 수 있다고 한다.

망막 미세 혈관 밀도는 빛 간섭 단층촬영 혈관조영술(OCTA: optical coherence tomography angiography)이라는 해상도가 매우 높은 특수 촬영으로 볼 수 있다고 한다. 연구팀은 OCTA를 이용, 치매 환자 39, 경도인지장애가 있는 37, 인지기능이 정상인 133명을 대상으로 망막 속을 들여다봤다. 경도인지장애 환자는 약 32% 5년 안에 치매로 이행된다. 그 결과 치매 환자가 망막 미세 혈관 밀도가 가장 낮고 경도인지장애 환자가 그다음으로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치매 환자의 중증도도 구분할 수 있는데, 증상이 심할수록 망막 미세 혈관의 밀도는 더욱 낮았다. 또한, 치매 환자는 망막의 중심부인 황반의 신경절세포-내망상층(ganglion cell-inner plexiform layer) 두께가 다른 대조군보다 얇았다.

당뇨병, 고혈압 등 인지기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질환이나 녹내장, 노인성 황반변성 같은 안질환이 있는 사람은 연구대상에서 제외했다.

또한, 위의 결과들은 나이, 성별, 교육수준을 고려해도 결과에 변화가 없었다. 

망막은 뇌의 연장으로 중추신경계의 일부이며, 뇌에서 일어나는 변화가 망막에도 나타난다. 신경퇴행질환으로 신경조직이 손실되고 이로 인해 뇌의 용적이 줄어들면 뇌에 혈액을 공급하는 혈관 구조에도 손실이 발생한다. 이때는 뇌의 연장선에 있는 망막 혈관에도 같은 변화가 나타난다고 연구팀은 설명한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안과학회 학술지 ‘안과학 망막’(Ophthalmology Retina) 최신호(3 11일 자)에 발표됐다.


출처: The Science Times, 분야별뉴스 과학기술 보건ㆍ의학

https://www.sciencetimes.co.kr/?p=188647&cat=130&post_type=news&paged=3

다음글up 성년후견제도의 이용 2019-04-09 조회수 : 670
이전글down 불면증, 수면무호흡 등 다양한 수면장애가 치매에 악영향 끼쳐 2019-02-08 조회수 : 5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