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공간

치매 News

  • HOME
  • 회원공간
  • 치매 News
행동심리증상 치매환자 전문치료를 위한 제1호 치매안심병원 출범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9-18 조회수 323회

“행동심리증상 치매환자 전문치료를 위한 제1호 치매안심병원 출범”




- 경북도립 안동노인전문요양병원, 행동심리증상(BPSD) 치매환자 전문 치료·관리를 위한 제1호 치매안심병원으로 지정 -

 

보건복지부 (장관 박능후)는 2019년 9월 16일 경북도립 안동노인전문요양병원을 제1호 치매안심병원으로 지정한다고 밝혔습니다.


그 동안 치매환자는 종합병원, 정신의료기관, 요양병원 등에서 치료를 받을 수 있었으나, 인구고령화로 치매환자가 지속 증가함에 따라 프랑스, 일본과 같은 행동심리증상 치매환자 전문 치료·관리를 위한 치매전문병동의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되어 왔습니다.


치매안심병원은 가정에서 돌보기 어려운 행동심리증상(BPSD, 치매에 동반되는 폭력, 망상 등의 증상)이 있는 치매환자를 전문적으로 치료·관리할 수 있는 병원으로, 지난 2017년 9월 18일 발표한 「치매국가책임제」의 대책 중 하나로 설립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치매안심병원은 치매관리법에 따라 병원급 의료기관이 치매전문병동 등 치매환자 전용 시설과 신경과·정신과 전문의 등 치매전문 의료인력을 갖추어야 지정 받을 수 있습니다.


보건복지부는 치매안심병원 지정·운영을 위해 2017년 하반기부터 공립요양병원 55개소에 치매전문병동 설치를 지원하고 있으며, 올해 안에 약 50개 병원에 치매전문병동 설치를 완료하여 약 3,000개의 치매전문병상을 운영하고, 전문병동 설치 완료 병원 중 치매전문 의료인력 채용까지 마친 병원을 순차적으로 치매안심병원으로 지정할 계획입니다.

 


2019년 9월 중 경북도립 안동노인전문요양병원 외 대전광역시립 제1노인전문병원과 경북도립 김천노인전문요양병원을 치매안심병원으로 지정을 예정하고 있습니다.


또한, 치매안심병원 지정 및 확대에 따라 보다 전문적인 행동심리증상 치매환자 치료가 가능해지고, 전문치료를 통한 조속한 증상 완화로 환자와 그들의 보호자들에서 돌봄 부담도 완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치매안심병원 지정일에 맞춰 경북도립 안동노인전문병원에서는 제1호 치매안심병원 개소식이 개최될 예정입니다.


개소식에는 치매안심병원 현판식과 더불어 치매안심병원 지정까지의 경과가 보고되고, 참석자들은 치매환자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치매안심병원 운영을 당부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입니다.

 

 

출처:
1) 보건복지부 치매정책과 보도자료, 담당자-차용미, (최초 등록일 2019.09.16, 최종 수정일 2019. 09.17)

 

다음글up 강도가 낮은 운동, 가벼운 신체활동 또한 뇌에 도움이 된다. 2019-10-15 조회수 : 176
이전글down 청력저하와 치매가 연관성이 있다 2019-08-14 조회수 : 443